Friday, 23 July 2010

Giving Something Back

In my time in Korea I have been fortunate enough to experience many wonderful things, I have been taken to great places, eaten great meals and been introduced to great people. While I have done my best to live up to the ‘Gentleman’ tag that Korean people sometimes have for the British, by changing my plans at the last minute so I can attend events in order to show gratitude or by politely eating things that I may not otherwise eat, I wanted to do more.

I am also fortunate to have been born in a relatively rich country, to have had the most fantastic parents and family members who have helped me through difficult times. I have never in my life been short of the most basic needs, I have always had food (and not just any food but my mother’s home cooked food which has yet to be surpassed), I have always had a roof over my head and I have always had somebody I can talk to about my life. My parents were there to listen to me talk on about football matches I played, to help me with my homework and to encourage me when I talked about my dreams and ambitions.

Not everyone is so lucky.

There are thousands of orphans in Jeonbuk province and at least 4 different orphanages in Jeonju. Expatriates in Jeonju have, for years organised events to raise money and since I have been here annual events have raised large amounts that have been donated to the orphanages and individuals where children have not had access to the things they need to survive.

In December 2009 and my girlfriend, Christina Murphy, and I decided to try and do more than just donate money and so went along to 호성보육원 on Christmas day with Santa Claus to distribute our presents to the children. As children all over Korea, and the world, sat with their families opening all kinds of wondrous toys, their faces covered in smiles from ear to ear, the children of the Jeonju orphanages we visited had similar smiles but it was because of the simple gifts they were given, a small toy, a pair of gloves, a notebook, stickers, a toothbrush and some sweets and noodles. It was those smiling faces that made me want to do even more and a comment I made about not wanting to wait until next Christmas gave Christina the idea to set up a group to help arrange visits to these orphanages all year round.

‘Neighbourly, Neighborly, 이웃 사람답게 Jeonju’ arranges a monthly visit to one of 4 orphanages (삼성보육원, 호성보육원, 선덕보육원, 전주영아원) to play games with the children and to try and give them a change to their routine once in a while. On the 10th of July we visited 삼성보육원 for a sports day with 10 volunteers and we are arranging to visit 전주영아원 to put on a puppet show. Christina and Charlotte Pecknold, a Canadian who has recently moved to Jeonju produced puppets and a set for the visit and other volunteers will memorise a script which is all in Korean.

‘Neighbourly, Neighborly, 이웃 사람답게 Jeonju’ currently has volunteers from Wales, England, Scotland, Ireland, Canada, USA, South Africa and Korea.

If anybody is interested in volunteering you can email or join the facebook group here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here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Rob McGovern, July 2010

되돌려준다는 것에 대하여

한국에 있으면서 나는 운이 좋게도, 많은 놀란 만한 일들을 경험해왔다. 나는 멋진 곳들을 가보고, 훌륭한 음식들도 맛보았으며, 좋은 사람들을 소개받기도 했다. 내가 일종의 감사를 표현하기 위해 마지막 순간에 원래의 나의 계획을 바꾸어 어떤 행사에 참여한다거나, 이런 이유가 아니라면 먹지 않았을지도 모르는 음식들을 점잖게 먹는 등, 몇몇 한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영국인은 ‘신사’라는 인상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면서, 나는 이런 것들이 더 하고 싶어졌다.

또한, 나는 운 좋게도 비교적 부유한 나라에서 태어났고, 내가 어려운 일들이 있을 때마다 항상 나를 도와주었던 가장 멋진 부모님과 가족들이 있었다. 나는 내 인생에서 한 번도 살면서 가장 기초적으로 필요한 것이 부족했던 적이 없었다. 나는 항상 그냥 먹을 것이 아닌, 아직 누구도 능가할 수 없는 어머니의 정성이 듬뿍 담긴 음식들을 먹을 수 있었고, 지붕 밑에 머무를수 있는 곳이 있었으며, 나의 인생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었다. 나의 부모님은 항상 내가 뛰었던 축구 경기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을 들어주시고, 내 숙제를 도와주시며, 내가 나의 꿈과 야망에 대해 얘기할 때 나를 격려해주시기 위해 항상 내 곁에 계셨다.

물론, 모두가 다 이렇게 운이 좋은 것은 아닐 것이다.

전라북도에는 몇 천명의 고아들이 있고, 전주에는 적어도 4개의 다른 고아원들이 있다. 전주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수년간 사람들로 부터 후원금을 올리기 위해 여러 행사들을 편성하고 실행해왔으며, 내가 이 곳에 머문이래로 이런 연간 행사들은 여러 고아원들과 생필품을 얻을 방법이 없는 여러 개개인의 아이들에 대한 후원금을 크게 끌어올렸다.(증가시켰다.)

2009년 12월, 내 여자친구 크리스티나 머피와 나는 단지 돈을 기부하는 것 그 이상을 시도하기로 결심했고, 우리는 크리스마스에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눠 줄 산타클로스와 함께 호성 보육원에 찾아갔다. 가족들과 함께 온갖 종류의 신기한 장난감을 열어보는 모든 한국의 그리고 세계의 아이들의 입이 귀에 걸릴 정도로 가득 미소지은 얼굴들과 같이, 우리가 방문한 전주 고아원 아이들의 얼굴에도 그와 비슷한 미소가 피어 올랐다. 이는 단지 그들이 받은 작은 장난감, 장갑 한 켤레, 노트, 스티커, 칫솔 그리고 사탕과 라면들과 같은 간소한 선물들이 만들어낸 것이었다. 이런 미소지은 얼굴들은 나로 하여금 이런 일들을 더 하고 싶도록 만들었고, 다음 크리스마스까지 기다리고 싶지 않다는 내 말은, 크리스티나에 의해 한 해에 걸쳐 정기적으로 고아원을 방문하는 모임의 결성으로 이어졌다.

‘이웃 같은 전주’는 아이들과 함께 놀아주고, 이따금 그들의 일상에 변화를 주기위해, 한달에 한 번씩 삼성보육원, 호성보육원, 선덕보육원, 그리고 전주영아원 네 곳 중 한 곳을 방문하기로 했다. 7월 10일, 우리는 삼성보육원 운동회날에 10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그 곳을 방문했고, 조만간 전주영아원을 방문에서 아이들에게 인형극을 보여줄 계획을 준비중이다. 크리스티나와 최근에 전주에 살게된 캐나다인인 샬롯 페크놀드는 방문을 위한 인형극과 그 세트를 준비했고, 다른 지원자들은 한국어로 된 대본을 외웠다. 이번 인형극은 이제까지 우리가 해왔던 모든 최고의 방문 중 하나였다.

현재 ‘이웃 같은 전주’에는 웨일스,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캐나다, 미국 , 뉴질랜드, 남아공, 그리고 한국 사람들로 이루어진 자원자들이 있다.

만약 누구든 이 자원봉사에 관심이있다면, neighbourlyjeonju@Gmail.com로 연락해주길 바란다. Facebook

Rob McGovern, July 2010

Monday, 19 July 2010

Articles on Yudu

I have posted a selection of articles on Yudu, a great platform for publishing e-magazines. Just click on the link to open an e-mag of the articles.

Groove Korea articles here
The Korea Herald here
Buzz Magazine here
And SEOUL travel and culture magazine here

Or click on the Yudu logo below to be taken to the library with all the articles in.

YUDU Library

Saturday, 17 July 2010


I first came to Korea in August 2006 and almost immediately fell in love with Korean food. Living in Jeonju I quickly discovered Jeonju Bibimbap and have enjoyed it regularly ever since. Having lived here for almost 4 years I have eaten in quite a few restaurants in the city and here I am going to choose some of my favourites and explain why.

I have chosen the restaurants based on a few factors but they are mainly quality, taste and value for money. Customer service and authenticity have also been considered but overall taste and value for money have taken priority. Finally, there are plenty of places that serve a very enjoyable bibimbap in Jeonju but the places I have chosen you are guaranteed a good bowl of the good stuff.

So without further ado here they are, in no particular order.

Starting with Gogung (고궁) is a safe bet. Gogung is possibly the most famous place in Jeonju to eat bibimbap. Served in the most traditional manner I have come across, the bibimbap is delicious and is served with care and ambiance. This place offers more of a bibimbap experience than a simple eating opportunity. The restaurant is probably the most famous in the city and has been so successful that the company have opened other branches in Seoul.

A close second is Gajok Hwegwan (가족회관.) Endorsed by the city Gajok Hwegwan is very conveniently located in the heart of the downtown area near the city's hanok village, making it a very popular place with tourists. The bibimbap here is very nice and the side dishes are plentiful. Whether the taste is as good as Gogung will come down to the subtitles of your taste buds but the difference is negligible. Even though it is a little bit smaller than Gogung, you can however watch the whole assembly process as the kitchen is open plan, just don't stand in the same place too long or you might get shoved out of the way!

After 2 very good but slightly grandiose and ever so slightly pricey places we go to Myeong Seong Ok (명성옥.) Although part of a chain of restaurants the place I like is in Ajungli. It is located amongst apartment blocks and is far from the wandering eyes of tourists. Frequented by taxi drivers (a sure sign of authenticity and quality) and locals Myeong Seong Ok has a simple menu but most appropriately for this place they serve both bibimbap and dolsot bibimbap. Their kimchi is particularly good and forms the basis of their utterly unbeatable kimchi jjim. There is another branch near Lotte department store but I haven't tried it.

Seong Mi Dang (성미당) came out quite near the top when I asked several Korean friends where they thought the best bibimbap restaurant in Jeonju was. Located around the corner from Gajok Hwegwan, Seong Mi Dang is equally as good. Less well known however doesn't mean inferior quality. The dish itself was superb, fresh and healthy tasting but with a moreish quality which makes Seong Mi Dang a great place.

To finish with there are two restaurants, both in Ajungli that are at the opposite end of the financial scale. Traditional Jeonju bibimbap takes a lot of work and this is why it is more expensive. If you want a cheaper bibimbap Yang Poon Jip and Kim Woo Dong however are 2 places that provide cheap and cheerful bowls of mixed rice.

Yang Poon Jip serves a hearty bowl of rice and plenty of vegetables along with lots of side dishes and a generous doenjang chigae. Similarly, Kim Woo Dong serve their bibimbap using 흑미밥, which dyes the rice a very pleasing purple colour.

All of these places have one more thing in common, you can eat great food, prepared by expert hands from fresh, local ingredients and if that is special.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Rob McGovern, July 2010


2006년 8월 한국에 처음 온 나는 오자마자 한국 음식에 빠져버렸다. 전주에 살면서 전주비빔밥에 대해 알게되었고, 줄곧 그 맛을 즐겨오고 있다. 전주에서 거의 4년을 살면서 나는 여러 음식점에서 비빔밥을 먹어보았고, 지금부터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몇 곳을 그 이유와 함께 소개해 보려고 한다.

기본적인 몇 가지 요소 중에 주로 질과 맛, 그리고 그에 따른 가격의 가치를 기준으로 선정하였으며, 고객에 대한 서비스와 신뢰성 또한 고려하였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맛과 가격에 대한 가치를 우선으로 평가하였다.

전주에는 비빔밥의 맛을 누릴 수 있는 많은 음식점들이 있는데, 지금부터 내가 소개할 곳들에서 좋은 재료를 사용한 비빔밥을 보장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더 말 할 것 없이 지금 바로 이 음식점들을 만나보도록 하자.(소개되는 순서에 특별한 의미는 없다.)

가장 먼저 소개할 곳은 '고궁('이다. 고궁은 전주에서 비빔밥을 먹을수 있는 가장 유명한 곳이다. 이 곳은 내가 가본 곳 중에 가장 전통적인 방식으로, 고급스러운 환경과 정성이 가득한 맛 좋은 비빔밥을 제공한다. 이 곳에서 당신은 단순히 '비빔밥을 먹는다는 것', 그 이상의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음식점은 아마 전주에서 가장 유명한 곳일 것이며, 서울에 그 지점을 두고 있을 정도로 성공적인 사업을 하고 있다.

두번째는 '가족회관('이다. 전주시의 추천 음식점인 가족회관은 시내 중심부 근처인 한옥마을에 위치하고 있어 매우 편리하고, 따라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인기있는 곳이다. 고궁보다 규모가 조금 작긴 하지만, 주방이 개방형으로 되어 있어서 비빔밥을 만드는 전체적인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다만, 바쁜 종업원들에게 밀쳐지고 싶지 않다면 한 곳에 너무 오래 서있지는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위에 소개한 곳들도 훌륭하지만 아주 조금 더 고급스럽고 가격이 있는 곳을 찾는다면, '명성옥'이 있다. 대부분 아파트 단지 사이에 있어 관광객들 눈에는 그다지 띄지 않지만, 택시 기사들과 현지 사람들이 자주 가는 것으로 보아 신뢰성과 그 질이 매우 좋은 것을 알 수 있다. 메뉴는 간단하지만, 비빔밥과 돌솥비빔밥을 모두 즐길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 곳의 김치는 특히 맛이 좋고, 그 김치로 만든 김치찜 또한 다른 곳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일품이다.

'성미당('은 내가 한국 친구들에게 가장 맛있는 비빔밥 음식점을 물었을 때, 거의 첫번째로 소개해 주던 곳이다. 가족회관 근처에서 코너를 돌아가면 있는 곳으로, 그 맛은 가족회관과 거의 같다. 이 곳 비빔밥은 신선하며 왠지 건강에 좋을 것만 같은 맛이다. 때문에 이 곳은 자연스레 명소가 됐다.

'양푼집' 또한 다양한 반찬들과 된장찌개와 함께, 푸짐한 밥과 야채를 듬뿍 제공한다. 또한 '김우동'에서는 흑미를 섞어 밥을 지어, 예쁜(기분 좋은) 보라색으로 물든 비빔밥을 맛 볼 수 있다.

이 모든 곳들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현지의 신선한 재료로 전문가의 손을 거쳐 준비된 훌륭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다.

First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here and translated by 정보빈.

Rob McGovern July 2010

Friday, 16 July 2010


When I first came to Korea, in the autumn of 2006 I was excited about the prospect of learning all about a new culture. I was excited about the language, the food, the people and while I knew a little bit about Korea I was also excited about all the things I didn’t know. One of things I knew something about was martial arts and whilst I hadn’t heard of 씨름 or 택견 at that time I had heard about taekwondo.

Taekwondo is practised all around the world and no matter what country you live in, what race you are, the colour of your skin or what religion you practise, practitioners of taekwondo can be found nearby. Korea however is the home of taekwondo and it is here that the art is at its purest.

My school, 아중상무, focuses more on poomse, the patterns of movements that form not only the basis of taekwondo grading but a more controlled application of the myriad kicks, punches and blocks that form the foundation of taekwondo. In Korea poomse is important, maybe some schools prioritise sparring but poomse still features heavily. In countries outside Korea, including the UK, sparring seems to dominate the majority of class time and poomse seems to be an after thought. Maybe this has a lot to do with the Olympics and the fame and fortune that seems to come with an Olympic gold but whatever the reason I think people are missing out a vital part of taekwondo if they overlook poomse. A simple way to address this would be for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o include poomse in the Olympics!

My girlfriend and I were introduced to our teacher and his school by a mutual acquaintance and ever since that first day I have been well and truly hooked but not only because of the reasons so many millions of others also get hooked. Taekwondo is more than just a martial art, it is more than kicking and punching, more than blocking and breaking boards. It is more than poomse and sparring. This may sound like a cliche but taekwondo is a way of life, it teaches humility, tolerance, dedication and it encourages an indomitable spirit, all of which are qualities that can help in other areas of your life.

Along with these qualities, taekwondo has also opened the door on Korean culture, a door that for many visitors stays well and truly shut. My master, 전정술 관장님has been, and continues to be inspirational and educational, from the class room to the restaurant. A few days ago he introduced Christina and I to 바지락 갈국수 at a new restaurant after our class. We often eat lunch together and we are also invited to attend all kinds of events with him. It is these acts of generosity and kindness that for me at least are the essence of taekwondo. The learning and the teacher / student relationship doesn’t end when the class finishes, or at least it shouldn’t.

The 4th World Taekwondo Culture Expo will have just finished by the time you read this but it was here that we, Christina and I were invited by our teacher to participate in a poomse competition with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e have been invited to all 4 Expos so far and even if we aren’t living in Korea when the next one comes around I am sure I will make the trip back to Korea for it.

If I were to give advice to newcomers to Korea I would, amongst other things, advise them to get involved with something traditionally Korean, ideally taekwondo. A whole new Korea can be unlocked and opened up to you if you do. But I must also add a world of caution, you are unlikely to get a teacher of the calibre of 전정술 관장님 but there are plenty of great teachers out there and being a non-Korean will only get you so far, you must show dedication and commitment to stand a chance of being invited into the Korea that I know.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Rob McGovern, July 2010


2006년 가을, 내가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나는 새로운 문화를 배운다는 기대에 굉장히 들떠있었다. 당시 나는 한국에 대해 조금밖에 알지 못했기 때문에 언어나 음식, 사람들을 포함한 모든 것들이 나를 흥미롭게 했다. 내가 알고 있던 것 중 하나는 한국의 전통 무술이었는데, 그 당시 씨름이나 택견은 들어보지 못했지만 태권도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있었다.

태권도는 오늘날 전 세계에서 행해지고 있다. 어느 나라에 살고 있든지, 어떤 인종이든지, 어떤 색의 피부와 종교를 갖고 있든지간에, 태권도를 수련하는 사람을 주위에서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 태권도의 고향이며, 그 기술이 가장 완전한 곳이다.

내가 다니는 도장인 '아중상무'에서는 특히 품새를 중시여긴다. 품새는 태권도의 기초를 형성하는 절제된 수많은 발차기와 주먹 지르기, 막기의 적용이 함께 이루어내는 움직임의 양식을 말하는데 태권도의 등급을 매기는 데 있어서 기본 토대다. 몇몇 학원에서는 대련하는 것을 우선시 하기도 하지만, 한국의 태권도에서 품새는 중요하다.

그러나 영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에서는, 대련하는 것이 수련시간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품새는 그 다음인 듯하다. 아마 이는 올림픽과 올림픽 금메달이 가져다주는 명성과 부와 많은 관련이 있는 듯 하지만, 그 이유가 무엇이던지간에 만약 그들이 품새를 간과한다면, 그들은 태권도에서 결정적으로 중요한 부분을 놓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품새의 중요성을 알리는 간단한 방법은 아마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올림픽에서 품새를 포함한다고 선언하는 것일 것이다.

여자친구와 내가 지인의 소개로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한 첫 날 이래로 나는 진심으로 태권도에 빠져버렸다. 태권도는 단순한 무술, 그저 차고 주먹을 지르고 막고 판자를 격파하는 것, 그 이상이다.

나의 스승인 전정술 관장은 수련시간 이외에도 나에게 감동을 준다. 며칠 전, 그는 수련이 끝난 후 나에게 새로운 바지락 칼국수 음식점을 소개시켜주기도 했다. 우리는 종종 같이 점심을 먹거나 그와 함께 각종 행사들에 참가하기도 한다. 최소한 나는 이런 관용과 친절함을 실천하는 것들이 태권도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제4회 세계 태권도 문화엑스포'가 전주와 무주에서 열린 열렸다. 나는 관장님의 초대로 엑스포에 참가, 전 세계에서 온 사람들과 함께 품새 겨루기에 참가했다. 나는 지금까지 4번의 엑스포에 전부 초대받았다. 혹시 다음 번 엑스포가 열릴 때에 내가 한국에 살고 있지 않더라도 그 시기에는 꼭 다시 한국에 돌아올 예정이다.

내가 만약 한국에 처음 오는 사람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다른 것들 보다도, 전통적이고 한국적인 것을 수반하는 것, 한마디로 이에 제 격인 태권도를 배워보라고 말해주고 싶다. 태권도를 배우면 완전히 새로운 한국이 당신 앞에 나타날 것이다. 그렇지만 한가지 주의사항을 덧붙이자면, 태권도를 배울 때 당신이 '외국인'임을 고집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당신이 진심으로 내가 알고 있는 진짜 한국에 대해 느끼고 싶다면, 당신 역시 한국에 대해 당신의 헌신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 롭 맥거번(Rob McGovern)은 웨일즈에서 온 프리랜서 작가다. 2006년 처음 한국에 와 현재 전주에 살고 있는데, 한국음식과 문화를 사랑해 태권도도 열심히 배우고 있다. '롭 맥거번의 전주야 놀자!'는 그를 감동시키고 때로는 흥분시키는 전주와 전라북도 이야기다. 번역은 정보빈씨가 맡았다.

First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정보빈.

Wednesday, 14 July 2010

Peaceful Places

With the weather getting hotter and sweatier by the day, jaunts to the beach and the countryside are quickly becoming de rigeur. Jeonju is considered by many to already be in the deepest countryside but darker forests and mountains lie around the city in Jeolla province. There are plenty of day trips from the city that take in the cool, greenery of the province and offer a respite from the blazing city sun as well as offering plenty of beautiful Buddhist temples, lakes and art galleries.

East of Jeonju is Wanju county and following the river from the Ajungli area of the city quickly takes you into the countryside. When you pass under the railway line the main roads give way to fields full of squatting farmers tending their crops. Following the river for about 6 miles will bring you to Seongkwangsa.

Seongkwangsa is a temple located a the foot of Mount Jongnam in nearby Wanju County and is one of the temples leading the way in trying to revitalise Korean Buddhism in Korea. It is less famous than its namesake in Suncheon but it is none the less a beautiful temple, especially around the period of Buddha's birthday when, like in temples all over the country, hundreds of lanterns are displayed across the temple complex.

Located in Soyang-myeon, the temple was originally called Baekryeonsa and was established by Seon Master Doeui (Doeuiseonsa) a priest of the Shilla Dynasty in 867. The name changed to Seongkwangsa when it was repaired during the Goryeo period by master Jinul, also known as Bojokuksa. He is more famous for founding the other Seongkwangsa but he is the reason the temples have the same name. The temple is one of the oldest zen temples in Korea and although it is very small compared to most temple complexes, this wasn't always so. The gate that marks the entrance to the compound was originally located 3km away making this a very large temple indeed but for various reasons the complex has receded to its present location. The temple was destroy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the Joseon Dynasty but was reconstructed in 1620. The cross shaped belfry is said to be a very rare example and as such has been made a national treasure.

Temple stays are offered at this temple and an application form can be downloaded from their website,

Another mile and a half up the road is O's Gallery and it is the perfect place to relax after the ride. O's Gallery is part of an art group that has cafes in the university area of Jeonju, one in Jeonju's Hanok village and another gallery in the small village of Ma-am in Imsil. The gallery sits on the bank of a lake, surrounded by mountains and when the sun is shining the are fewer places in the region to sit with a good, but expensive cup of coffee and read a book as it is as peaceful as Korea gets. The gallery is just one room and you get the impression that the owners are indulging in a passion for art with it but as indulgences go, this is a big one. The orange brick cafe adjoining the gallery has a very European feel to it and the small decking area is a great place to sit and look out over the lake.

If you find yourself with a surplus of energy after wandering around the temple and relaxing in the gallery grounds there are a few other sights in the immediate area that may interest you. Wibong fortress and temple are less than 2 miles away from O's gallery but there is a slight incline of about 10% up a winding road that takes you over toward Wibong villgae. A leisurely round trip will probably take several hours but it is worth it, and the calories you burn off can easily and pleasurably be replaced in the evening with a walk about Jeonju's University area.

If you have a heart condition or an aversion to exercise, city buses 806, 814 and 838 go toward Seongkwang temple from in front of Jeondong Church in the downtown area of Jeonju. For more detailed information you can call the Jeollabukdo tourist office on 063-1330.
Originally published in Korean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Bobin Jung
Rob McGovern, July 2010


점점 무더워지는 날씨에 해변과 교외로의 나들이는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전주는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전라도에서 가장 깊고 푸른 숲과 산, 들로 둘러싸인 도시로 알려져 있다. 시원하고 푸른 녹지대와 많은 사찰들, 호수 그리고 미술관과 함께 무더운 도시의 햇빛에서 벗어날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하는 1일 여행도 즐길수 있는 곳이다.

그 중에서도 아중리 쪽에서 흘러내려오는 강을 따라가다 보면 전주의 동쪽에 위치한 완주군을 만날 수 있다. 철도의 아래를 지나면, 많은 농부들이 쪼그리고 앉아 농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도로가 보일 것이다. 그리고 6마일 정도 강을 따라가면, 송광사에 이른다.

송광사는 완주군에 위치한 종남산 발치에 위치하고 있는 사찰로, 한국 불교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곳 중 하나다. 이 곳은 석천보다는 덜 유명하지만 말할 수 없을 만큼 아름다운 절로, 석가탄신일 기간에는 전국에 있는 다른 절들과 마찬가지로 수 백개의 등불들이 절 구석구석을 장식한다.

완주군 소양면에 위치하고 있는 이 절은 원래 백련사라고 불렸으며, 867년에 신라시대의 승려였던 도의선사에 의해 성립되었다. 송광사로 이름이 바뀌게 된 때는 고려시대로, 당시 절이 보수되면서 보조국사로 알려진 지눌대사에 의해 이름이 바뀌게 되었다. 그는 또다른 송광사라는 절을 세운 것으로 더 유명하지만 어쨌든 그는 이 두 절이 같은 이름을 가지게 만든 사람이다. 이 절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선종 사찰로, 비록 현재는 그 규모가 다른 절들에 비해 작으나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니었다.

절 전체 구조에서 입구인 정문은 원래 지금보다 훨씬 더 컸기에 원래 3km 더 멀리 떨어진 곳에 있었지만, 여러 이유들로 인해 현재 위치로 축소되었다. 이 절은 일제시대에 파괴되었으나 1620년 재건축되었다. 십자가 모양의 종각은 매우 드문 것으로 국보로 지정되어있다. 이 사찰에서는 숙박이 제공되며, 신청서는 아래 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반마일 정도 더 길을 따라 올라가면, 오스갤러리가 있는데 이 곳은 드라이브를 한 후에 쉴 수 있는 완벽한 곳이다. 이 갤러리는 산들로 둘러싸인 호수 기슭에 자리잡고 있으며, 해가 반짝일 때, 조금은 비싸지만, 맛이 좋은 한 잔의 커피를 마시며 한가롭게 책을 읽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좋은 곳이다. 갤러리와 이어지는 오렌지색 벽돌의 카페는 유럽적인 느낌이 가득하며, 갑판으로 이루어진 작은 공간은 앉아서 호수를 바라보기에 매우 좋은 장소다.

오스갤러리는 전북대 캠퍼스 안, 전주 한옥마을, 임실 운암에도 갤러리형 카페를 가지고 있다.

만약 송광사를 둘러보고 오스갤러리에서 쉬고 난 후에도 아직 힘이 남아있다면, 또다른 풍경을 감상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오스갤러리에서 2마일도 채 안 되는 곳에 위치한 위봉산과 위봉사는 그리 많은 사람이 찾지 않는 한적한 사찰이다. 위봉사로 가기 전 하나의 고개를 넘게 되는데, 여기에는 위봉산성의 흔적이 남아있다. 또 위봉사를 넘어서면 위봉폭포가 있다.

이 곳들을 느긋하게 다녀온다면 아마 몇 시간이 훌쩍 걸리게 될 지도 모르겠지만, 이는 그만한 가치가 있다.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한다면 전라북도종합관광안내소(063-1330)로 문의하기 바란다.

* 롭 맥거번(Rob McGovern)은 웨일즈에서 온 프리랜서 작가다. 2006년 처음 한국에 와 현재 전주에 살고 있는데, 한국음식과 문화를 사랑해 태권도도 열심히 배우고 있다. '롭 맥거번의 전주야 놀자!'는 그를 감동시키고 때로는 흥분시키는 전주와 전라북도 이야기다.

Originally published by the Jeonbuk Ilbo newspaper and translated by 정보빈
Rob McGovern, July 2010

A lovely label cloud

korea (45) Rob McGovern (34) jeonju (24) robguv (24) jeonbuk ilbo (15) KOREAN FOOD (11) australia (7) Liverpool FC (6) Hong Kong (4) Jeonbuk (4) football (4) sydney (4) taekwondo (4) Cwmbran (3) Lantau (3) Life On Lantau (3) bibimbap (3) japan (3) seoul (3) wales (3) Accor (2) Americans and language (2) CSR (2) Citygate (2) English football (2) G20 (2) JIFF (2) Novotel (2) Premier League (2) Rob Guv (2) Travel (2) Tung Chung (2) australians (2)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2) facebook (2) hagwon (2) japanese food (2) korean cinema (2) korean film (2) korean spiders (2) kpop (2) malaysia (2) man yoo (2) manchester united (2) monday (2) obama (2) old age (2) park ji sung (2) phillipines (2) police brutality (2) prison (2) snow (2) tasmania (2) 2010 (1) 44 (1) America (1) American football (1) American. (1) Art (1) Barca (1) Beer (1) Beijing (1) Bill Murray (1) Bob Dylan (1) Borneo (1) British (1) Buzz magazine (1) Charles Curtis (1) Chelsea (1) Christmas TV (1) Colorado (1) EPL (1) Emma Hack (1) Florence Broadhurst (1) France French (1) Goyte (1) Groundhog (1) Hwang-Sa (1) Ian Tomlinson (1) Ireland (1) Jeollabukdo (1) Korea pizzaschool emart dogmeat norebang jjimjilbang pcbang dmz familymart seoul busan jeju dokdo (1) LFC (1) MW (1) Macao (1) Macau (1) Master of Wine (1) McGovern (1) Michael Jackson (1) Mickey Mouse (1) Montrose (1) November 2009 (1) OLYMPICS (1) SCMP (1) SNL (1) Snakes (1) South China Morning Post (1) St David's day (1) St partick (1) THE YEAR OF EATING DANGEROUSLY (1) TOM PARKER BOWLES (1) TV (1) Vancouver (1) Veruschka (1) What's on (1) Wine (1) abortion (1) acdc (1) africa (1) america north korea (1) animals (1) arizona cardinals (1) balls (1) bath (1) bbc (1) beckham (1) being tall (1) birdicide (1) birmingham (1) body parts (1) bodypaint (1) boris the spider (1) box (1) bread (1) britains got talent (1) building (1) busan (1) carlos tevez (1) cass (1) catholic (1) champions league (1) childbirth (1) chloroform (1) chocolate (1) chuarumi (1) climate change (1) cocaine (1) coffee (1) corryong (1) cote divoire (1) cremation (1) crime (1) crunky (1) cuckoo (1) curry (1) cutting things in half (1) daejeon (1) david jason (1) dick (1) dog (1) eating dog (1) exercise (1) family names (1) fat frank (1) fathers (1) fear (1) figure skating (1) fire chicken (1) fish and chips (1) flies (1) footprints (1) franks lampard (1) funeral (1) funny (1) gambling (1) gimje (1) golden orb spider (1) google map (1) graffiti (1) groovekoreamagazine (1) haemil (1) haeundade (1) haiku (1) hanok village (1) health (1) height (1) heroes (1) hippocrates (1) hobart (1) home (1) iphone (1) itaewon (1) jackson (1) james simpson (1) jan 2010 (1) japanese (1) japanese baseball (1) jeondong cathedral (1) jjimjilbang (1) k league (1) kendo (1) kim chang wan band (1) kim jong il (1) korea beat (1) korean football (1) korean martial arts (1) kumdo (1) lazy people (1) le petit france (1) love (1) mahatma (1) mail (1) marathon (1) medicine (1) melbourne (1) mikado (1) mouth (1) movember (1) movie bars (1) music (1) music history (1) naha (1) negative (1) nepal (1) nepali food (1) north korea (1) november (1) nude (1) nunchuka (1) october (1) okinawa (1) orphanage (1) pancakes (1) parents (1) partice evra (1) patriotism (1) pepero (1) phone pictures (1) piano (1) pocky (1) poem (1) prmiership (1) queen vctoria (1) racism (1) revolution (1) rock (1) rubbish (1) rushing star sausage club (1) sandwich (1) satellite (1) sauna (1) scam (1) scotland (1) (1) shamwow (1) shrove (1) simpsons (1) smoking (1) sorry sorry sorry (1) spider (1) spiders (1) spring (1) st andrew's cross spider (1) stabbing (1) stairs (1) star wars (1) stupid people (1) sue son (1) sunrise (1) supermarkets (1) surnames (1) swelling (1) sword (1) tampat do aman (1) tea (1) temple (1) test messages (1) thailand (1) the who (1) thriller (1) thumbs (1) to do (1) toast (1) toilet (1) tom jones (1) travelling (1) treasure (1) turtle ship (1) uk (1) uvula (1) vader (1) violin (1) visit britain (1) volunteering (1) war zone (1) weather (1) weight (1) welsh language (1) what's new pussycat (1) what's on? (1) whats on (1) wonder girls (1) work (1) yellow dust (1) yeosu (1) yudu (1) 김창완밴드 (1) 누구 (1)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1) 장기하와 얼굴들 (1)